1년에 한번씩 갱신하는 자동차보험 매년 어디를 가입해야 할지 고민이 듭니다. 가입이 필수이다 보니 가장 저렴한 보험사를 찾아 다이렉트로 가입하는 분들이 늘고있죠, 예전과 달리 직접 가입하는 방법도 까다롭지 않고 핸드폰앱으로 쉽게 가입할 수 있기도 하고요.

 

 

직장에서 동료들과 보험료 얘기를 하던 중 후배가 얘기를 하더군요. 자기는 출퇴근을 지하철로 하고 주말에만 차를 몰아서 보험료가 아깝다고. 일리가 있는 말입니다. 그래서 몇년전 부터 보험사에서는 앞다투어 마일리지 특약을 만들었지요. 

 

저도 1년 주행거리가 긴 편이 아니라, 보험사 가입할 때 마일리지 특약을 보고 최대한 유리한 곳으로 가입하곤 합니다. 1만키로면 간당간당 한 것 같고 1만2천키로면 충분히 혜택을 볼 것 같고 말이죠. 

 

 

이친구 주행거리는 4~6천정도 된다고 하네요. 그래서 이것저것 알아보던 중 탄만큼 내는 자동차보험을 찾았다고 합니다. 헐.. 렌트카도 아니고 탄만큼 낸다고요? 

 

탄만큼 내는 자동차보험

 

 

그 주인공은 디지털 1호 손해보험사인 캐롯이었습니다. 대표상품도 캐롯 퍼마일 자동차보험, 즉 탄만큼 내라는 의미군요. 어떤상품인지 확인해보기위해 앱을 통해 접속했습니다. 웹에서도 확인할 수 있습니다.

 

 

가장 큰 특징은 역시 대표특약인 퍼마일 조건입니다. 가입 시 받게되는 캐롯플러그를 차에 장착 한 후 운전을 하게되면 주행거리가 계산 됩니다.

 

 

그 주행거리를 자동계산해서 월납 방식으로 보험료를 지급할 수 있는 제도로, 확실히 운전을 많이 하지 않는 분들에게는 보험료를 아낄 수 있는 좋은 팁이 될 수 있을 것 같습니다. 말 그대로 적게 탄 달은 보험료도 적어지는 효과가 있으니 필요없이 많은 보험료를 지불하지 않아도 됩니다.

 

 

캐롯 퍼마일 자동차보험 납부방식은 기본료에 월주행거리를 합해 납부하는 월분할 납입방식 외에도 다른보험사처럼 일시납도 가능하다고 합니다. 물론 만기 때 마일리지 계산을 통해 환급되는 건 당연하고요.

 

 

개인적으로도 탐나는 보험상품인 것 같습니다. 아직 갱신까지 좀 남아서 가입은 못하지만 다음번에는 캐롯 퍼마일 꼭 기억했다가 적극적으로 이용해 볼 생각입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네이버 밴드에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댓글을 달아 주세요

TistoryWhaleSkin3.4">